데로드&데블랑 2권 헤매임의 끝 4월 29일 대발매!!


데로드&데블랑 (에픽북스)

제2권 헤매임의 끝


지은이 이상혁/출간일 2009년 4월 29일/출판사 넥스비전 미디어웍스/

12800 원/ 512페이지/ ISBN 978-89-93122-20-6



글쎄. 난 행복하다는 것을 그저 불행하지 않다 정도로 생각하기로 했어. 그렇게 하지 않으면 난 영원히 행복할 수 없을지도 모르니까.”



작품 소개

대한민국 판타지의 여명기, 섬세한 터치와 개성적인 캐릭터, 방대한 세계관으로 독자들의 예민한 감수성을 자극했던 『데로드&데블랑』. 그 전설이 10주년을 맞이하여 한층 성숙하고 정제된 모습으로 다시 독자 곁을 찾아온다. 한국 장르문학의 여명기부터 명작으로 이름을 남긴 작품들을 엄선하여 재간하는 넥스비전 미디어웍스의 새로운 레이블, ‘에픽 북스’의 두 번째 라인업으로 발간되는 것이다. 그런 만큼 부분 삭제가 있었던 10년 전 출판본에 비해, 이번 에픽 북스 버전은 철저히 작가가 직접 연재했던 초기 연재본에 기초를 두고 있다. 물론 10년이란 세월의 흐름 속에 퇴적되어 버린 감정선을 부활시키기 위해 문장뿐 아니라 표지에 이르기까지 표현에 있어 전체적인 리파인(Refine)이 있었다. 이를 통해 그때 느꼈던 감동은 배가되어 오늘날까지 한결같이 이어질 수 있게 되었다. 실로 애장판이란 의미에 걸맞는 10주년 디렉터즈컷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데로드&데블랑』은 작가의 무수한 작품 세계 속에서도 독자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작품이다. 늦겨울 삭풍에 눈이 나리는 밤, 주인공 란테르트는 아버지처럼 믿었던 스승에게 배신당해 눈이 먼다. 길지 않은 인생이건만 이미 네 번째 맞이하는 배신. 그는 자기 자신에게 묻는다. ‘왜?’라고. 독자들을 포함해 존재라면 품어보게 되는 근원적인 질문으로 이 작품은 막을 연다. 자신만이 당하는 것 같은 불행들, 억울한 누명, 하지만 하소연 할 길 없는 고독 등 인생에서 한 번쯤은 처하게 될지도 모를 좌절들을 선 굵게 표현하여, 읽는 사람들로 하여금 극도의 공감과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한다.

하지만 카타르시스를 위해 일반적으로 다른 작품들이 취하는 신파적인 멜로 대신 이 작품은 비극적인 광기를 택한다. 불행의 나락마다 그에게 구원의 손길을 내밀어 주는 사람들이 있건만, 란테르트는 항상 그들을 떠나보낼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이게 된다. 결국 그는 소중한 사람의 행복을 지키기 위해 잔혹한 악마가 되는 길을 택한다. 수만 명에게 손가락질 받더라도 단 한 사람의 포근함을 위해, 국가 하나를 잿더미로 만들더라도 단 한 사람의 안위를 위해……. 독자들은 그 세상에 대한 광기어린 복수 속에서 오히려 순수한 눈물을 보게 된다. 수많은 캐릭터들 속에 충돌하는 이 모순된 감성과 행동들이 바로 인간군상 그 자체를 표현해내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이야기는 그조차 거대한 세상의 음모 속에 희롱당하고 있었다는 것으로 회고되며 크나큰 여운을 남기게 된다.

이 작품은 최종적으로 태초로부터 이어진 운명에마저 저항하는 한 사람의 인생을 통해 인간이란 존재의 비장미를 한껏 살려낸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만나게 된 이들과 나눈 삶과 죽음, 사랑과 증오, 기쁨과 슬픔, 행복과 불행이라는 이 모든 감정들이 살아있어야 맛볼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함으로서 역설적으로 생에 대한 찬미를 바치고 있다.



목차

제14장 수습

제15장 쫓는 자와 쫓기는 자

제16장 선상의 만남

제17장 아왈트와 로위크니나, 에라브레의 동료들?

제18장 배반

제19장 어느 쪽이든 광(狂)

제20장 귀향

제21장 아이실트 그리고 로렌시아

제22장 이별, Just a minute

제23장 란테르트, 수난의 날들

외   전 Kaleidoscope

부   록 하르의 기사


줄거리

한 사람의 죽음은 두 사람의 삶을 망가뜨려 버렸다. 중첩된 오해로 광기에 젖어 복수를 맹세하는 동생 에라브레. 이를 알면서도 기꺼이 그 복수의 대상이 되기 위해 몸을 던지는 란테르트. 하지만 두 사람의 애증 사이에서 상처 받는 또 다른 사람들은 늘어만 간다. 엇갈리는 각자의 목적과 마음속에 헤매는 이들에게도 과연 안식의 때는 찾아올 것인지…….


작가 소개

작가 이상혁은 1979년생으로 연세대 사회복지학과를 졸업했다. 대표작으로는 『하르마탄』과 『아르트레스』, 『천사를 위한 노래』등이 있다. 10년 전 한국 판타지 중흥기의 여명부터, 존재와 존재 사이에 흐르는 감성을 거대한 세계관으로 녹여내며 섬세하게 그려내고 있다.

현재 집필 뿐 아니라 사회복지를 위한 봉사활동에 매진하고 있으며, 글과 삶 모두 나무보단 숲을 보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by 넥스비전 | 2009/04/29 11:02 | 출간소식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nexvision.egloos.com/tb/138771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at 2017/10/18 23:45
비공개 덧글입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